FESTIVAL PROGRAM

K-Arts Borderless Online Festival 2022

Ensemble RealRec & Étoile Saxophone Quartet
뛰어난 연주실력으로 악기의 진정한 면모를 알리고, 더 나아가 클래식이라는 장르를 대중적으로 알리고자 한다.
가족국악음악극
우리나라 신화를 재창조하여, 생명이 어디서 왔는지 묻는 아이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아주 오래된 이야기를 들어보는 가족국악음악극이다.
C’Arte Cello Ensemble Concert
기존 첼로앙상블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분야와 새로운 편곡들을 선보인다.
현섭하다Ⅱ_가야금(伽倻琴)
가야금이 지닌 가능성과 방향을 제시하고, 한국 전통음악 속 내재되어 있는 미학을 현시대의 창의적인 언어로 풀어낸다.
연희그룹 연화 – 산대,놀이
한국 전통가무악의 의미와 가치를 탐구하고 재해석한 [산대, 놀이]는 삼국시대 에 기록되어 있는 전통 ‘산대'를 지금의 기술이 융합된 미디어 팟사드 산대로 만들어 새로운 형태의 무대를 만들어 낸다.
연희콘서트 – 이서타그램
연희셀럽들과 한판 놀아보자! 전통연희를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와 만나며 대중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한다.
이지수 – CAVE
보는 것이 현실이라 믿는 상황, 그 속에 내가 속해 있지는 않은지. 다수를 따르는 무언의 압박, 동조. 그를 포괄하는 군중심리.
음악제작소WeMu – 여섯거리
서양악기와 우리악기를 사용하여 전통의 원형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창작하여 계승해나가는 프로젝트 ‘음악제작소WeMu의 여섯거리’를 선보인다.

FIND OUT K-ARTS ARTIS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굴러간다, 살아난다!
연기과 아동청소년극 전공 예술전문사 학생들이 만든 스토리씨어터 ‹굴러간다, 살아난다!›는 네팔과 중국의 옛 이야기를 이야기꾼들이 인물과 악사를 넘나들며 선보인다. 어린이 관객이 단순한 소비자가 아닌 작품을 함께 완성하는 예술 창작자로서 표현력, 창의력, 상상력을 발현하며 작품을 체험하고 새롭게 발견하도록 한다.
크누아 타악기 앙상블
타악기 전공 재학생으로 구성된 KNUA 타악기 앙상블은 1998년 박광서 교수의 부임 이래 체계적이며 실용적인 교육을 바탕으로 뛰어난 기량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는 김은혜 교수의 지도 아래 활발한 연주를 이어 가면서, 국내외 유망 연주자 초빙 및 국제 캠프 참여 등을 통해 세계적인 타악기 앙상블로 거듭나는 중이다.
이아람
이아람은 아카이브 기관의 사변적이고 수행적인 과정을 탐구한다. 퍼포먼스, 영상 설치 및 대중과의 참여적인 과정을 통해 제도 내의 오브제의 역할과 목적을 재배치하고, 새롭게 유통되는 방법을 시각화한다.
크누아 첼로 앙상블
2009년 첫 공식 연주회를 통해 다양한 레퍼토리와 개성 있는 표현으로 신선한 충격과 감동을 선사한 KNUA 첼로 앙상블은 국내 최고 수준의 젊은 연주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서로 간의 음악적 견해와 지식을 넓히며, 뜨거운 열정으로 각 작품의 의미를 충실히 표현하는 연주로 호평을 받고 있다.
크누아 콘서트 콰이어
음악원의 성악과 예술사 재학생으로 구성된 KNUA 콘서트 콰이어는 2005년부터 봄·가을 정기연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고양시립합창단과 ‹조국(김동환 작곡)›을 협연하였으며, 대한민국 국가 조찬기도회와 국회조찬회 등에서 연주하여 호평 받았다.
펜팔키친 (VR 게임)
미국인 싼더는 등교를 하던 중 길거리 밥차에서 김밥을 보게 되고, 그것의 맛을 궁금해하지만 정확한 요리법을 몰라 좌절하게 된다. 슬퍼하는 싼더에게 가상공간 속 주방인 “펜팔키친”으로부터 초대장이 오게 되는데….
요요현상
요요로 한국을 주름잡던 다섯 명의 주인공들. 그들은 대학 졸업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자신들이 꿈꿔온 무대에 도전하고 요요를 그만두기로 결심한다. 네 사람은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가하고, 한 사람은 TV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하게 된다. 꿈 같은 시간이 지나고, 다섯 사람은 각자의 현실을 선택하기 시작한다.
보라보라
2019년 자회사 전환을 반대하던 1,500명이 집단 해고된 이후,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은 끈질긴 투쟁을 이어왔다. 이들 대부분은 여성, 장애인, 탈북민들로 이중 억압에 맞서 싸워야 했다. 다큐멘터리 영화 ‹보라보라›는 7개월 간의 톨게이트 투쟁을 노동자들이 직접 카메라를 들고 기록해 제작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