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STIVAL PROGRAM

K-Arts Borderless Online Festival 2022

이지수 – CAVE
보는 것이 현실이라 믿는 상황, 그 속에 내가 속해 있지는 않은지. 다수를 따르는 무언의 압박, 동조. 그를 포괄하는 군중심리.
연희그룹 연화 – 산대,놀이
한국 전통가무악의 의미와 가치를 탐구하고 재해석한 [산대, 놀이]는 삼국시대 에 기록되어 있는 전통 ‘산대'를 지금의 기술이 융합된 미디어 팟사드 산대로 만들어 새로운 형태의 무대를 만들어 낸다.
C’Arte Cello Ensemble Concert
기존 첼로앙상블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분야와 새로운 편곡들을 선보인다.
가족국악음악극
우리나라 신화를 재창조하여, 생명이 어디서 왔는지 묻는 아이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아주 오래된 이야기를 들어보는 가족국악음악극이다.
연희콘서트 – 이서타그램
연희셀럽들과 한판 놀아보자! 전통연희를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와 만나며 대중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한다.
현섭하다Ⅱ_가야금(伽倻琴)
가야금이 지닌 가능성과 방향을 제시하고, 한국 전통음악 속 내재되어 있는 미학을 현시대의 창의적인 언어로 풀어낸다.
Infinity Resonance of Macro Cosmos
라이브 연주와 전자음악, 오디오비주얼로 구성된 복합예술작품이다.
음악제작소WeMu – 여섯거리
서양악기와 우리악기를 사용하여 전통의 원형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창작하여 계승해나가는 프로젝트 ‘음악제작소WeMu의 여섯거리’를 선보인다.

FIND OUT K-ARTS ARTIST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이은희
이은희는 동시대를 이루고 있는 기술 환경과 개인, 그리고 이미지의 관계를 관찰하고, 인간의 존재론적 문제를 현대기술의 메커니즘에 빗대어 탐구한다. 수집된 이미지와 사례를 결합한 내러티브 영상을 만들며, 근래에는 한 개인이 다중의 이미지로 변형되거나 기술 산업 시스템의 일부로 치환되는 현상을 포착하고 사유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크누아 현악 앙상블
KNUA 현악 앙상블은 국내외 유수의 콩쿠르에서 수상한 재학생들을 주축으로 구성되어있다. 2007년 하노버 음대, 2008년 통영국제음악제, 독일 베니슨 음악 축제와 일본 초청 연주 등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앙상블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앙상블 리얼릭
앙상블 리얼릭(Real:Rec)은 음악원 기악과 리코더 전공 연주자 4명이 모인 팀이다. 클래식 곡에서 대중적인 곡까지 다양한 레퍼토리를 소화하며, 직접 소리를 내며 악기를 소개하는 시간을 마련해 대중들에게 리코더의 매력을 친근하게 소개한다.
굴러간다, 살아난다!
연기과 아동청소년극 전공 예술전문사 학생들이 만든 스토리씨어터 ‹굴러간다, 살아난다!›는 네팔과 중국의 옛 이야기를 이야기꾼들이 인물과 악사를 넘나들며 선보인다. 어린이 관객이 단순한 소비자가 아닌 작품을 함께 완성하는 예술 창작자로서 표현력, 창의력, 상상력을 발현하며 작품을 체험하고 새롭게 발견하도록 한다.
K-Arts 전통예술원 예술단
전통예술원의 4개 실기학과 예술성을 두루 갖춘 음악과, 궁중·민속무용을 바탕으로 새로운 한국 춤을 모색하는 무용과, 지역별 무속·탈춤·풍물 연희를 종합 연마하는 연희과, 창의적이고 역량 있는 한국음악작곡과의 재학생들로 이루어진 단체이다. 다양한 창작 레퍼토리를 가지고 활발한 교류를 통해 전통예술의 세계화를 선도한다.
황효덕
황효덕은 서로 모순되는 개념과 물질 상태를 지속시키는 대립지점, 확정되지 않은 제3의 지점에 많은 관심이 있다. 임의로 선택한 물리적 조건 속에서 가시적이거나 비가시적인 물질(성)을 유지하면서도 어떻게 와해하게 만들지, 그리고 그 사이에서 물리적, 미학적, 심리적인 장치들의 고안을 고민한다.
가야금앙상블 280
가야금 앙상블 ‘280’은 전통예술원 가야금 전공 재학생들이 모인 단체로, 2008년부터 매년 정기연주회를 개최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바람맞이 축제, 남산국악당 실내악 축제 ‹가야금이 보내는 가을편지› 등 여러 행사에 참가했으며, 제1회 대한민국 대학국악제 은상을 비롯한 다수의 수상 경력이 있다.
현선
주로 사진과 텍스트, 사운드, 연극 등의 매체를 이용하여 고향 제주와 그 속의 본인 이야기를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섬에서 일어난 사건들이 그 상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구적으로 지속해서 반복될 것이라 생각한다. 이 재난 상태에 대한 것들을 필멸성을 향한 우울한 정서를 가지고 이야기로 만든다.